콘텐츠로 건너뛰기

피고인을 법정에서 만난 이야기

피고인이 먼저 와서 나를 기뻐하면서” 왔어?””잠자코”그 옆에는 피고인의 변호사가 있고, 나는 혼자 참가했다.

나중에 들은 이야기로 나의 변호사는 여기 어느 층에 변호를 한다고 들었어.내 국선 변호사가 싫다.

한번도 도움도 안 주변호사 판사가 나한테 한마디만 배상 명령 신청서를 내고 2차례 낸 것 아니냐는 3차례 법원에 온 “이라고 말했다.

계속 나가느냐고 묻길래, 계속 나옵니다.

그리고 침묵이 흐르고 자청했다.

피고인에게 할 말이 있다고 피고인은 오래 전부터 나를 만졌습니다.

그걸 이제야 신고 하고 센터 대질 심문 때, 음성 파일은 어디서 입수했는지, 재판관에게 피고인의 습관이 있습니다.

긴장하면 더듬거리고 손가락을 가만히 시키지 않습니다.

그것이 장애가 아닙니다.

긴장하고 나온 습관이에요.피고인은 잘도 걷는다, 잘 놀고, 해외 여행도 다니고 주식도 합니다.

피고인은 심신 미약을 주장하는 선처를 바랍니다.

알아 두세요.제가 음성 파일 등을 제출했지만 혹시 물어본 건가요?들은 적이 없다고 한다.

그것을 듣지 않으면 어쩌나…판사가 제게 재판 날이 언제인지도 일러주지 않았다.

피고인이 가는, 법정에 가만히 내 차례를 기다렸지만 아무도 말하지 않았다.

안내원을 잡고 나는 말하고 싶은 말이 많습니다.

”나의 시간은 이미 끝났다”와 피해자는 “변호사와 한번도 상담한 적이 없어서 돕고 싶어서도 자신의 입장이 그렇기 때문에 유감이다”라고 메모를 남기고”검찰청 종합 민원실에 가서 보자고 이를 보이면 알 수 있다”와 재판은 다시 1년이나 2년에도 계속된다.

증인 신문도 나 혼자 가야 한다.

너무 슬프다.

검찰청에서 새로운 변호사를 정하기로 하고 소식이 없었던 변호사는 전화 한통에서 사퇴했다.

젊은 변호사들이었으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