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세대 아이돌_아이돌 복 흥기와 전성기 1세대, 2세대, 3세대 아이돌의 정의 ②:

 

2세대 아이돌

걸그룹 시장이 최저치를 경신하며 반등할 것이라는 기대에 2007년 들어 대형 여자아이돌그룹이 속속 등장했다. DR뮤직이 제2의 베이비복스리브, JYP엔터테인먼트의 원더걸스, DSP미디어의 카라, 그들의 라이벌로 지목된 캣츠, 그리고 SM엔터테인먼트의 소녀시대 등이 잇달아 데뷔했다.

그러나 기대와 달리 성적은 신통치 않았다. 캣츠는 급속히 사라졌고 오랜 기간 공을 들여 기획했다는 베이비복스 리브와 카라는 데뷔 앨범 실패 이후 핵심 멤버가 이탈하면서 그룹의 존속도 위협받았다. 그러나 그해 가을 한국 가요계에 지각변동을 일으킨 대사건이 일어난다. 2007년 9월, “원더걸스”가 정규앨범 “The Wonder Years”를 발매했는데, 이 앨범의 타이틀곡이 바로 “Tell me”이다.

원더걸스

‘Tell me’가 유례없는 대박을 터뜨리면서 대한민국은 ‘텔 미 붐’에 빠져들었다. 거리 어디서나 ‘Tell me’가 흘러나오면서 독특한 포인트 안무는 어린이부터 어른까지 추는 국민춤이 되었다. 다시 말해봐 파트가 큰 반향을 일으켰고 원더걸스 멤버 서희는 장나라와 문근영에 이어 국민 여동생으로 떠올랐다. 원더걸스는 이후 So Hot과 Nobody까지 잇달아 대박을 터뜨리며 국민 아이돌로 떠올랐다.

‘Tell me’ 이후 한국 대중가요계는 급속도로 재편된다. 소몰이 시대를 대표하는 보컬그룹이 빠르게 쇠퇴하고 EDM을 기반으로 특정 구절을 반복하는 훅송이 대유행한다. 포인트 안무의 유행도 이 시기의 특징이다. 중독성 있는 강렬한 훅과 포인트 안무가 아이돌 음악의 주류를 이룬다.

소녀 시절

투애니원

보아걸(브라운아이드 걸즈)

카라

티아라

원더걸스에 이어 Gee를 메가 히트곡으로 만들어 역대 최고의 걸그룹 칭호를 얻은 소녀시대 파이어로 충격적인 데뷔에 성공한 투애니원, 보컬그룹으로 시작해 아이돌그룹으로 변화한 뒤 Abracadabra라는 메가 히트곡을 발표한 브라운아이드걸스(부아갈), 일본의 제2의 히트그룹으로 변화한 뒤 Abracadabra라는 메가 히트곡을 발표한 미스터 파이드걸스 한류의 인기곡 미스터 파알라, 일본의 제2. 이들의 원더걸스 소녀시대 2NE1 브라운아이드걸스 카라 티아라는 당대 최고의 걸그룹으로 걸그룹 붐을 선도했다.

KBS 예능 예능 ‘청춘불패’

SBS 예능 예능 ‘영웅호걸’

MBC 예능 <꽃다발>

맨 위 왼쪽부터 티아라, 보어걸, f(x), 포미닛, 시크릿, 소녀시대, 원더걸스, 카라

걸그룹의 약진은 강렬했다. 지상파뿐 아니라 케이블까지 TV연예패널은 걸그룹 멤버가 빠지지 않고 걸그룹을 앞세운 이른바 걸그룹 예능이 넘쳐났다. 화장품, 전자기기, 패션 등 CF시장도 휩쓸었다. 여담으로 치킨 브랜드 광고 모델이 우상이라는 공식도 이때 만들어졌다. 수많은 치킨 브랜드가 각기 다른 걸그룹을 모델로 내세웠다. 대학, 기업, 지역 행사 초청 가수도 걸그룹이 독식하기로 했다.

애프터 스쿨

포미닛

f(x)

시크릿

광영.

아이유

국내외의 많은 투자자가 한국 엔터테인먼트 업계에 몰려든 것은 당연한 일이었다. 많은 자본이 몰리면서 많은 기획사들이 수준 높은 걸그룹을 양산했고 애프터스쿨 포미닛 FX 시크릿 씨스타 미쓰에이 등 후발주자도 성공을 이어가고 있다. 솔로 여자 아이돌로는 아이유가 국민 동생 칭호를 계승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음원 차트를 보면 이 시기 걸그룹 열풍의 영향력을 짐작할 수 있다. 2008년 멜론 연간 차트에서 ‘원더걸스’의 ‘So Hot’이 1위, ‘Nobody’가 4위, ‘브라운아이드걸스’의 ‘L.O.V.E’가 3위, 2009년 멜론 연간 차트에서 ‘소녀시대’의 ‘Gee’가 1위, ‘2NE1’의 ‘IDon’t Care’가 8위, ‘Fire’가 8위.’E1’의 ‘Go Away’가 10위, ‘2011년 멜론 연간 차트’에서 ‘티아라’의 ‘Roly Poly’가 1위, ‘2NE1’의 ‘내가 제일 인기’가 3위, ‘UGLY’가 7위, ‘씨스타’의 ‘So Cool(소쿨)’이 6위, 아이유의 ‘좋은 날’이타이니치’ 2012년 싸이의 강남스타일이 세계적 신드롬을 일으키며 씨스타알의 Alone을 2위로 밀어내기까지 매년 1위는 걸그룹이었다.

카라와 소녀시대가 일본 시장에 연착륙하면서 해외 진출 러시도 이어졌다. 특히 이 시기의 일본 진출은 기존 아이돌의 진출 방식과는 상당히 다르다. 보아와 동방신기 등이 진출한 시기는 한국의 인기와 지명도가 일본에서 전혀 통하지 않았던 시기였다. 그래서 다른 일본 신인 아이돌과 마찬가지로 꾸준히 성장했다. 하지만 본격적인 2세대 아이돌은 국내 인지도를 뒤로 하고 일본에 진출하는 경우가 많았다. 그래서 일본 언론은 이 시기를 겨울연가가 촉발한 2차 한류, 그리고 1차 케이팝 붐이라고 말한다. 지금까지 일본에 진출한 한국 아이돌을 케이팝 붐 카테고리에 넣지 않은 것이다. 이는 카라와 소녀시대의 진출을 실질적인 일본의 케이팝 붐에서 비롯된 것이다.

나인뮤지스

다루샤벳토

레인보우

수많은 톱 걸그룹이 등장하고, 과도한 경쟁 때문에 좋은 성적을 거두고도 TV 음악 프로그램의 트로피를 들지 못하는 팀도 왕왕 생겨났다. 이 분야의 대표로는 나달랭이 있다. 나인뮤지스 달샤벳 레인보우 등은 지명도가 높은 작품임에도 음악 프로그램 1위와 인연이 없었다.

빅뱅

2세대 아이돌 시기는 걸그룹과 보이그룹의 시장 분리가 이뤄진 시기이기도 하다. 1세대부터 보이그룹은 걸그룹보다 훨씬 탄탄한 팬덤을 갖추고 있다는 인식이 일반적이었다. 게다가 대중성도 걸그룹에 크게 뒤지지 않는다.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사랑받아 온 국민적 아이돌 god(지오디)나 열광적인 남성 팬을 둔 YG 패밀리의 사례가 대표적이다. 과거 서태지와 아이들 듀스가 그랬듯 1세대 보이 그룹은 꽤 두꺼운 10대 남성 팬들도 있었다. 이때까지만 해도 대중성과 팬 확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는 데 성공한 보이그룹의 덕목이었다. 그러나 이 공식은 2세대부터 깨진다.

2세대 시대에 불어닥친 걸그룹 붐으로 걸그룹이 연예 광고 이벤트 음원 시장을 독점하면서 걸그룹의 성공 여부는 대중성이 결정한다는 인식이 강해졌다. 기획사들은 새로 발매한 신인 걸그룹을 TV 연예에 끌어들이기 위해 사활을 걸었다. 팬덤은 부가적인 요소였다. 음반을 몇 장 팔지 못하더라도 음원 차트에 이름을 올리는 일이 부지기수였다. 걸그룹의 성패는 음반 판매량이 아닌 음원차트 성적이 결정됐다.

한편 걸그룹 열풍으로 보이그룹은 빠르게 음원시장에서 밀려났다. 수많은 걸그룹이 이름을 올린 연간 차트의 상원권에 이름을 올린 보이그룹은 기껏해야 빅뱅 한 팀 정도였다. 하지만 음반 시장을 주도하는 쪽은 언제나 보이그룹이었다. 보이그룹의 경우 음원시장에서 뚜렷한 성적을 내지 못한 곡이 지상파 음악방송 1위를 수상하는 경우도 많았다. 음반 판매량 상위권은 언제나 보이그룹이 점령했고 걸그룹은 소녀시대 정도만 선전했다. 이 시기부터 남자 아이돌은 팬으로서 먹고살고 여자 아이돌은 대중성으로 먹고산다는 말이 공식처럼 흘러나왔다.

동방신기

슈퍼주니어

샤이니

SS501

2PM

2AM

비스트(하이라이트)

이 시기 정상급 보이그룹으로는 동방신기가 여전히 건재한 가운데 SM엔터테인먼트 후배그룹인 슈퍼주니어, 샤이니, DSP미디어 SS501(더블에스오공일), JYP엔터테인먼트 계열인 2PM, 2AM(투에이엠), BEAST 등이 있다.

(계속)

서론 아이돌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1세대, 2세대, 그리고 3세대 아이돌이라는 말을 들어봤을 것이다.blog.naver.com

2세대 아이돌 걸그룹 시장이 하한가를 기록하며 반등할 것이라는 기대에 2007년 들어 대형 여자아이… blog.naver.com

2.5세대 아이돌, 1세대, 2세대 아이돌 구별은 당대가 아니라 2010년대 중반 이후에 발생한… blog.naver.com

3세대 아이돌, 1세대 아이돌과 2세대 아이돌 사이에는 상대적으로 뚜렷한 경계가 존재하는… blog.naver.com

성공의 조건=최근 불고 있는 역주행 붐은 역설적이게도 한국 대중음악계의 어두운 단면 blog.naver.com

#2세대아이돌 #2세대걸그룹 #2세대보이그룹 #2세대여자아이돌 #2세대남자아이돌 #원더걸스 #소녀시대 #2NE1 #브라운아이드걸스 #카라 #티아라 #애프터스쿨 #포미니츠 #에프엑스 #시크릿 #미쓰에 #나인뮤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