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노이 여행 필수코스 성요셉 성당, 그 앞 콩카페 까지 ! ..

​​​​호안끼엠 호수 응옥선 사당을 구경하고 카메라 밧데리가 충전을 할만한 장소를 물색해야 했다.충전도 하고 베트남 스벅 테디베어가 귀엽다고 해서 구경도 할 겸 하노이 성요셉성당 근처에 있는 스타벅스 쪽으로 걸음을 향했다.​​

​​​​​

>

>

​​​​​​​호안끼엠 호수 주변은 주말이 되면 도로가 통제되고 사람들만 다닐 수 있어 현지인 관광객들의 여유로은 휴식공간이 된다.그리고 여기서 행사 같은것도 많이 하고, 마참 지나가는데 베트남 대표적인 통신사인 비엣텔(viettel) 통신사에서 무슨 행사를 하나 보다~나도 비엣텔 유심을 사용해 본 적이 있어서 알고 있던 회사인데 TV로 판매를 하나보다,베트남의 나레이터 모델? 정도 되는 언냐들이 유니핸펀을 맞춰 입고 뭔가 홍보 행사를 하는데 한국에 비해 의상이 얌전하다.​​​​​​​

>

​​​​​​월드쿼터 광장 로터리도 차량 통제가 되니 그 복잡하던 곳도 한적해 진다.베트남 여행 첫 도시라 여기저기 추억이 많이 남아 있는 하노이 올드타운, 엄빠랑 왔었던 베트남의 스벅이라 불리는 “하이랜드 커피”도 보이고처음 여기서 카페 쓰어다를 맛 보고 완전 뽕 반해 버렸다는, 그 옆쪽의 콩카페도 이 여행 이후긴 하지만 친구랑 한달살기 갔을 때”AFF 스즈키컵” 결승날 축구를 보던 곳이라 사진만 봐도 그때의 추억들이 새록새록하네,​​​​​​​

>

>

​​​​​하노이 스타벅스​

​베트남에 워낙 커피숍이 많아서 스타벅는 한번도 안가 본거 같은데, 역시나 스벅은 스벅이다 자리가 하나도 없다… 만석이다.그래서 스타벅스 테디베어만 구경, 전통 아오자이 입은 테이베어들은 생각보다 벌로네… 가격은 385,000동 /약 19,300원 정도였다.인형을 좋아하는건 아닌데 어떤 베트랑 쇼핑리스트에서 스벅이랑 다른데에서 베트남 물씬 나는 테디베어를 구매한게 있었는데왜케 귀여운지 불필요한 충동 쇼핑구매욕이 와서 하나를 사가야겠다 해서 들렀는데 스벅 꺼는 막상 보니 그냥 그랬다.​​​​​​

>

>

​​​​

여행 다니면서 전 세계 스타벅스 시티컵 모으는 분들도 많던데, 시티컵이 예쁘긴 하지만 유리제품은 짧은 여행아닌 간수하기 힘들고이게 한게 한번 사기 시작하면 마그네틱 처럼 헤어나질 못 할 까봐 여행가서 스벅 보이면 그냥 가서 구경만 하고 나온다.사이즈랑 디자인은 여려개가 있었는데 도시가 하노이랑 호치민 밖에 안 보였다.최근 2~3년 사이 다른 도시들이 확 떠서 그렇지 늘 인기 있던 여행지는 하노이랑 호치민 이기고 베트남을 대표하는 두 도시기도 하니까​​​​​​​​

>

>

​​​​​성요셉성당 앞 콩카페​

​​스벅에 나와 향항 곳은 하노이 성요셉 성당 바로 앞에 위치한 콩카페! 베트남에 올 때마다 늘어나는 콩카페 수에 깜짝깜짝 놀란다.성요셉성당 앞 콩카페는 1층~3층으로 되어 있고 외관은 베트콩 컬러인 카키색인건 똑같았다.우선, 충전부터 빨리 해야되니 카페 안으로 들어 갔다.​​​​​​​

>

>

​​​​​​하노이에서는 딱 2군데 콩카페를 가봤는데 여기가 훨씬더 내부 소품과 인테리어를 예쁘게 해둔거 같다.기본적으로 어느 지점은 가든 분위기는 비슷하긴하지만, 1층에는 테이블이 6개인가 있었고 공간이 워낙 작아 다닥다닥 붙어있네워낙 인기가 많은 콩카페이기도 한데 하노이 관광 필수코스인 “성요셉성당” 바로 앞에 있느니 빈자리가 없었다.​​​​​​​​

>

>

​​​​​1층 카운트 뒤쪽으로 이어진 계단을 타고 2층으로 올라갔는데, 요건 내려올 때 찍은거구 처음에는 2층도 모두 자리가 찼었다.1층에 비해 2,3층은 음료를 제주하는 주방과 카운터 공간이 없기네 조금 더 넓게 홀로 사용할 수 있었다.층마다 소품을 다르게 인테리어를 해서 그런지 같으듯 다른 느낌을 준다.​​​​​​​

>

>

​​​​​​

​​다시 3층으로 올라가 성당이 보이는 테라스 석을 앉고 싶었는데 다 차서 벽쪽 한켠에 자리를 잡았다.충전기를 꽂고 고민 할 것도 없이 내가 좋아하는 콩카페 최애 메뉴인 “코코넛밀크커피(COT DUA CA PHE)”를 주문하였다.콩카페는 지점마다 좀 가격이 다른것 같다, 양이 줄기는 했는데 그 땐 더 비쌌던거 같은데​​​​​​​​

>

>

​​

​​​​​​

>

​​​​​​성 요셉 성당[Sint joseph Cathedral]​

​​하노이 랜드마크 중에 하나인 프랑스 신민지 시절에 프랑스의 하노이 점령을 기념키위해 지은 하노이 대성당 !!베트남을 여행하다 보면 시민지 시절의 영향으로 유럽 건축양식의 건물들을 꾀나 볼 수가 있는데 베트남 인의 입장에서는 어쨋듯나라의 아픈 역사시기에 건축된거지만 유럽 건축양식을 좋아하는 나는 이 성요셉성당이 참 아름답다.특히나 작년에 화재로 일부가 손실된 파리의 노트르담 성당과 많이 닮아서 굉장히 베트남인데 베트남 아닌 느낌이 난다.​​​​​​​

>

>

​​​​​​

​성당 앞쪽에는 ‘성모마리아 상’이 세워져 있고 지난 여행때 문이 닫힌 시간이라 성당 내부는 들어가 보지 못 했는데이번에는 개방시간에 맞춰 와서 들어가 볼 수 있었다.성당 좌측 팬스 쪽으로 가면 안으로 들어가는 문이 나온다 내부에는 통화, 짧의 의상, 모자, 핸드헨드­폰 플래쉬 등이 금지되어 있다.늘 모자를 쓰고 다니는 나는 머리카락와 거의 일체라 모자 멋는걸 깜빡했다가 후다닥 벗었다.​​​​​​​

>

>

​​​​​​성당의 내부의 모습이다 파리 노트르담 성당의 내부처럼 입구나 창문들은 스테인드글라스를 사용했는데 프랑스에서 만들어 보내진거라고 한다.스테인드 글라스를 제외 하고는 내부는 생각보다 화려한진 않았다.외부도 그렇고 내부도 노트르담 성당과 닮은게 많다, 내 눈에는 구분이 안가지만 서양양식과 함께 베트남 전통양식도 혼재되 있다고 한다.성당 다니는 분들은 일요일에 영사 미사가 있다고 하니 주말에 하노이 여행 오면 한번 참석해도 좋을 것 같다.​​​​​​​​

>

​​​​

웨딩촬영을 성요셉 대성상에서 한다는 말은 들었는데 본 적이 없었는데 마침 촬영을 하고 있는 예쁜 예비 부부를 볼 수 있었다.구경하고 싶지만 근처 피자포피스(Pizza 4Ps) 예약 시간이 얼마 안 남아서, 저녁 먹고 야경 보러 다시 와야겠다면 발길을 돌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