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물에도 용해가 잘 되는 천연세제 ­

>

옷에 세제의 찌꺼기가 남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항상 옷을 빨고 나서는 혹시 하얗게 남아있는 세제가 없는지 체크를 하게 되었습니다.차가운 물에도 용해가 99%나 좋아지는 순한 식물성 자연원료로 만든 천연세제를 알게 되었는데, 이걸 쓰면 쓸수록 만족할 만큼 상당히 괜찮으니까 저 같은 고민을 하시는 분들에게 도움이 됐으면 하는 마음에 지금까지 써본 후기를 써보려고 합니다.​

>

워낙 예민한 편이라 잔여물이 남아 있는 옷을 입으면 간지러운 것도 있지만, 만약 땀을 흘려버리면 그게 원단에 있어서 피부에 트러블이 생기거든요.처음에는 조금 가려운 정도였는데 시간이 갈수록 접촉성 피부염처럼 붉어진 부분이 가려워지고 시간이 갈수록 온몸으로 퍼지는 일이 많았어요.이러다보니자연스럽게뭐라도쓸수가없었죠.가루세제가더많다고액체의것을사용하기도했지만따뜻한물로만들면이현상은많지않았지만찬물로만들면두꺼운소재의경우항상조금씩남아버리는경우가있습니다.그래서 찾은 게 나머지 걱정 없이 안심하고 쓸 수 있는 천연 세제였는데, 많은 브랜드 중에서도 주변 지인분께서 추천하신 게 지금 쓰고 있는 겁니다.​

>

지금 사용하고 있는 천연 세제는 문제가 될 우려가 있는 화학물이 전혀 포함되어 있지 않다고 해요.대표적인 방부제는 물론 흰색 바탕을 더 하얗게 해주는 형광증백제도 들어있지 않고 염소표백제도 들어있지 않아 형광물질에 대한 불안감 없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실리콘이나 인산염도 전혀 들어있지 않아 신생아 옷을 빨 때 사용하셔도 됩니다.이렇게 안전하게 만들어져서인지 세제뿐만 아니라 유연제도 똑같이 착한 재료만 이용해서 만들어졌기 때문에 저는 두 가지를 같은 것을 선택해서 사용하고 있습니다.그래서인지는 모르겠지만 유연제까지 다 넣어도 반죽에 남아 있는 나머지가 전혀 없었어요.​

>

제가 처음부터 이걸 동시에 쓴 건 아니에요.그 당시 미리 사둔 유연제가 남아 있어서 하나만 먼저 사서 썼거든요.분명히 애벌빨래를 했을 때는 남아 있지 않았던 것이 세탁기만 돌리면 조금 딱딱한 느낌이 들고, 왜인가 했더니 마지막에 남아 있던 것이 유연제라는 것을 깨달았습니다.그때부터 같이 쓰기 시작했는데, 같이 쓰기 시작하면 촉감에서 잔여감에 대한 것이 없어지거든요.​

>

우선 이건 친환경 천연세제로 처음 어떤 걸 만들었는지 처음 말씀드렸대요! 솔직히 이 사실을 알고 제가 처음에 생각한 건 얼마나 자신 있게 만들었기에 남들이 다 감추기에 급급한 걸 이곳에서는 처음으로 공개했을까? 하는 점이었습니다.​

>

그래서 정말 자세히 살펴봤거든요! 뒷면을 보니까, 뭘 이용해서 만들어졌는지 얼마나 들어 있는지 빠짐없이 기록되어 있는 걸 알 수 있었어요.​

>

보통 세제에는 화학적 요소가 많이 포함되어 있을 수 밖에 없네요.아무래도 세정력 부분이나 천을 부드럽게 해주는 것이 포함되기 때문에 어쩔 수 없는 부분이 있습니다.자연에서 얻은 식물성으로 만들어지면 깨끗하게 세척할 수 없다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세정력 부분에서도 크게 실망하지 않을 정도입니다.제가 예전에 쓰던 것과 비교하면 옷에 남아 있는 얼룩이 심하게 남거나 떨어지지 않는 것은 별로 없었어요.​

>

이것은 식물성 중성세제로 만들어졌기 때문에 단 하나의 천을 씻을 수 있는 것이 아니라 100% 순면은 물론 고급 비단 천에서 요즘 즐겨 입는 울이나 니트 소재의 천도 이것 하나만 있으면 만사 OK입니다!

>

한 손으로 들기도 너무 편해요.제가 손목이 강하지 않은 편이라 그런지 한 손으로 세제를 붓는 것이 생각보다 쉽지 않았거든요.그러나 이것은 한 손으로 쫓아도 손목에 무리가 가지 않도록 꽤 좋은 디자인으로 되어 있었어요.​

>

어른 옷만 빨면 몰라도 아이가 입는 옷까지 빨게 되니 이왕이면 재료는 물론 너무 많은 양으로 빨아야 하는 건 원치 않았거든요.하지만 이것은 꽤 충분한 양의 빨래도 적은 양으로 빨 수 있도록 고농축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그렇기 때문에 3리터에 42,000원에 판매되는 것이 그렇게 비쌀 수 없을 정도로 가격 대 사용할 수 있는 용량의 양에 있어서는 상당히 좋은 가성비라고 할 수 있습니다.​

>

뚜껑을 돌려서 여는 방식으로 되어 있습니다.​

>

위에는사용전에흔들어달라고되어있기때문에왜냐하면이것은순수한천연물질로만들었기때문에일정시간사용하지않으면침전물이생기기때문에항상흔들어쓰는것이중요하다고합니다.​

>

따라가는 부분은 생각보다 크지 않았어요.대신 홈이 파여 있어서 쫓아낼 때는 아주 부드럽게 흘러내리죠.​

>

뚜껑 안쪽에는 한눈에 보기 쉬운 눈금이 표시되어 있는데 20.40.60 순으로 20간격으로 표시되어 있었습니다.​

>

따라가 보니 너무 투명한 색이더라구요.인공색소가 첨가되지 않아서 그런지 물처럼 투명하더라고요.​

>

너무많이따랐을때는이렇게안쪽으로다시넣으면되는데이렇게넣고겉으로흘러가면홈이있는곳으로졸졸 흘러가는거에요.​

>

졸졸! 잘 흐르죠?

>

예전에는 항상 얼마나 따랐는지 잘 안 보여서 다시 따른 적이 많이 있었는데 이건 굳이 오버해서 따르지 않아도 될 정도로 눈금이 딱 보이니까 금방 맞춰서 따를 수 있어서 좋을 것 같아요.​

>

이것 역시 눈금이 표시되어 있습니다.​

>

이것도 적당량을 적어주는 것이 좋습니다.너무 많은 양을 넣을 필요도 없이 정량만을 넣어 사용하면 충분히 부드러운 원단을 만들어 낼 수 있거든요.​

>

세제는 이렇게 뿌려서 넣는 경우가 많습니다만, 이렇게 넣어도 골고루 잘 씻을 수 있습니다.​

저희 집은 일반 세탁기라서 유연제는 따로 넣어주는데 이렇게 하면 향기도 오래 남고 요즘 같은 계절에 많이 발생하는 정전기도 예방해주니 얼마나 좋은지 몰라요.부드럽고 잔여감이 없는 안전한 천연 세제를 찾고 계시다면, 이것으로 변경하여 사용해 보는 것은 어떨까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