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아찌 만들기(feat.고기짝꿍) 명이나물

 히히. 저는 어제 드디어 만들어 놓은 명과 절임이 완성되어 고기를 푹 감아 맛있고 깨끗하게 클리어 했습니다.^^

우리 지역 카페에서 몇 년 전부터 지금 시기가 되면 명태자의 도구가 올라옵니다. 삼겹살과 함께 먹었던 명이나물 장아찌의 맛을 알기 때문에 공구 글을 읽을 때마다 심쿵~ 했는데 ‘나도 만들 수 있을까’라는 생각에 미루다가 공구가 마감이 되었습니다.하지만 이번에는 과감히 구입완료! 드디어 고기와 환상적인 짝꿍이나 절임 요리 만드는 것을 시도해 보았습니다.

재료 : 명이나물 니크라고 한다. 잎에서 마늘향이 나고 섬유질이 많아 육류와 궁합이 잘 맞는다) 간장, 식초, 물, 매실청, 소주, 담을 용기와 압판(명가가 간장 속에 담가 있어야 하므로 압판이나 큰 돌이 필요)

2kg이 이렇게 많을줄은 몰랐는데..한 박스가 왔는데 정말 꽉 차 있었어요. 이렇게 많은 명이나물이 32,000원이니 장아찌를 담가 먹으면 이득이라는 생각이 들기 전에 가볍게 든다. 이렇게 많은 것을 하나 둘 꺼내서 씻기 전에는 이게 개미지옥인줄 몰랐어^^;;(하하하하)

자른 묘하게 많이 씻어 씻어 씻어 라고 빨아도 계속 상자안에 그대로 있을것 같은 명색의 마법에 걸려 오전내내 주방에 앉지도 못하고 땀흘린걸까.「생각한 것을 몇번이나 말했는가. 몰라요. 라도 만들어 놓으면 친정엄마랑도~ 이번에 시집간 동생이랑도~친구랑도 나눠 먹을 수 있다는 마음으로 기분 좋게 담그기로 해요. 하!

이것은 은근 세척하기가 어렵다 그렇죠. 겉보기에는 예뻐 보여도 이렇게 줄기 부분이 둥글게 말려 있고, 안쪽에는 흙이나 작은 벌레가 발견되기도 해요.하나씩 깨끗이 씻어줬어요.

이 작업을 몇 번이나 했나요? 이렇게 씻어서 가능한 한 물기를 다 빼달라고 하셨어요.어떤 분은 키친타월로 다 닦아내기까지 했다던데 이렇게 많은 일을 언제 하나요? 모데모데 ~~~ 그래서 나는 처음에는 이렇게 하나씩 빨아서 물기를 닦아내서 몸속에 넣어두었지만 나중에는

이렇게 세우고 자동 건조한다 도와줬어요.

이렇게ㅋㅋㅋ 명도 물 의 꽃이 피었습니다 ~가 되었네요

명이나물을 깨끗이 씻는다 그렇다면, 명이나물 장아찌 만들기도 거의 다 되었습니다.앞으로는 간장물을 부어주시면 됩니다.양파 절임의 경우 뜨거운 간장물을 바로 부으면 식감이 좋아진다고 합니다만, 명란젓을 할 때는 간장물을 식혀서 넣어야 합니다.(명란젓을 씻기 전에 간장수로 만들어 두면 잠시 씻는 동안 간장물이 식기 때문에 시간이 단축됩니다.))

명이나물은 한 방향으로 쌓아올리는 것이 아니라 줄기 부분을 교차하면서 쌓아올린 거예요.이렇게 용기에 나눠 담았습니다 다 씻고 나면 이때부터는 괜히 기쁜 마음으로 시작하는 거예요.^^

<간장수 만들기> 물 4 간장3: 식초 설탕1:매실청 1의 비율로 간장물을 끓였습니다.(비율은 1:1:1이고 매실 추출물은 조금 넣어서 만드는 분도 계십니다.제가하는것은모두간단버전입니다)푸짐한야채를더해서더풍부한맛을내시는분들도많은데,저는이렇게만드는것만으로도충분했습니다.거기에 소주를 좀 부어 같이 만들어 줬어요.그리고 명과의 물을 가득 채운 용기에 간장을 붓고 누름판을 눌러주었습니다. 이렇게 일주일 정도 있으면 맛있을 거래요.난 못 참고 계속 열어보고 다시 열어보고

그리고 드디어 어제가 딱 일주일이 되었습니다. 쟈쟈네!! 하루에 한 번씩 명채장아찌를 만들어 놓은 용기를 볼 때마다 꺼내 먹고 싶은 마음이 생겼습니다.신랑에게”당신이물김치를먹기위해서어쩔수없이삼겹살을다시먹자.”라고했더니”또?”라고하더니, ‘요즘 저는 고기가 몹시 먹고 싶어지는 굵은 글씨 상태이기 때문에 어쩔 수 없습니다. 이런 시선 정도는 가볍게 넘깁니다.は は は ) 헉헉)

며칠 전에도 하나 꺼내서 계속~ 찢어서 먹어봤는데, 그윽한 마늘향기에 간장초설탕이 엉겨있는 절임의 맛이!!식욕을 확 잡는 겁니다.삼겹살이랑 먹고싶어서 견딜수없었어!! 빨리 사와요. 저어!!!”

헤헤~ 그래서 이렇게 빙글빙글 둘둘 싸서 입에 넣으면 삼겹살의 느끼함은 200% 잡아주니까 역시! 또 담가놔요!샤워를 한 지 얼마 안 돼 나는 내 목숨과 물의 늪에 갇혀 있는 것 같다는 슬픔이 한꺼번에 사라졌어요.거기에 며칠 전부터 슈퍼마켓에 갈 때마다 이명이 눈에 띄더라구요. 얼마를 넣지 않은 것이 가격은 또 왜 그렇게 사악했는지 제가 공구로 싸게 사서 만들어서 다행입니다. 내년 공구 때도 다시 사서 담글게요.이렇게 맛있으니까 내일도 삼겹살 한번 더??? *쿄우쿄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