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지역문화재 VR(가상현실)로 제작 보급 ­

>

오산시(시장 곽상욱)가 지역 평생학습허브인 대학자원과 연계해 지역문화재를 가상현실(VR) 콘텐츠로 선보인다. 오산시는 지역의 중요문화재인 독산성(사적 제140호), 금암동 고인돌(경기도지정문화재), 외삼미동 고인돌, 궐리사, 유엔 초전기념비를 현장에 직접 가지 않고도 생생하게 느낄 수 있도록 VR(Virtual Reality)로 제작해 공개한다고 11일 밝혔다. VR로 제작된 오산시 문화재는 홈페이지(usvr.kr/osan/)))에서 볼 수 있다. 서울시는 지난해 5월 한신대 오산대와 함께 ‘오산시 평생교육관 학협력’ 협약을 맺고 9월부터 ‘2019년 한신대 박물관과 함께하는 교육문화도시 오산 역사문화 바로 알기’ 사업을 추진했다. 사업을 주관한 한신대학교 평생교육원과 한신대학교 박물관은 오산시민 58명을 대상으로 3개월간 오산의 역사와 문화재를 알리고 현장을 답사하며 소통하는 교육프로그램을 실시했다. 이 사업을 통해 오산시 중요문화재인 독산성(사적 제140호), 금암동 고인돌(경기도지정문화재), 외삼미동 고인돌, 궐리사, 유엔초전기념비를 VR(Virtual Reality, 가상현실)로 제작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서울시는 또 2019년 시민을 대상으로 ‘시민기록학교’를 개설하고 지역 역사를 직접 기록하는 활동을 통해 지역에 대한 이해와 관심을 높이는 과정을 준비하고 있다. 5월 홍보기간을 거쳐 7월부터 과정이 운영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과 수강신청 방법은 오산시 교육포털 오늘e(s://www.osan.go.kr/osanedu)))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