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 사랑하는 건 아니지만 연애를 쉬고 싶을 때

 안녕하세요 타로 마스터 큐피트입니다

살다보면 가끔 모든 걸 내려놓고 쉬고 싶을 때가 있어요.

연애할 때도 마찬가지인 것 같아요사랑하지 않는 건 아니지만 그냥 연애라는 걸 잠시 쉬고 싶을 때가 있어요.

이런걸전혀생각해보지않은사람이라면애인이이런말을했을때”헤어지자는건가?”라고당황할수도있습니다.

과연 어떨 때 연애를 쉬고 싶은 마음이 들까요?

끊임없는 연락과 교류에 지쳐 했을 때, 연애를 할 때는 상대방과 끊임없이 서로 연락하고 교류하게 됩니다.쿨한 커플이라도 연락 횟수가 신경이 쓰이는 것이 사실이지요.

이렇게 누군가에게 나의 하루를 매일 끊임없이 보고하고 상대방의 이야기를 듣는 것이 때로는 피곤한 기분을 느낄 수 있습니다.감정이 끊임없이 소모되어 새로 충전될 시간이 없는 느낌과 비슷합니다.

많은일을하는직업을가진사람이오히려지인앞에서는말을잘하지않는다고말하듯이뭔가끊임없이소모하다보면잠시떨어져쉬는시간이필요하기마련입니다.

스스로를 성찰하고 싶을 때 인간의 정신적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스스로를 성찰하는 시간이 꼭 필요합니다.

혼자서 사색하고 스스로의 감정과 생각에 깊이 빠져들어 보고, 어떤 방향인지를 결정하는 귀중한 시간입니다.

연인과의 연애가 시론 이런 기회를 방해하곤 해요.한창 연애에 빠져서 즐겁다가 어느 순간 내가 이래도 될까?멈춰 있는 것은 아닐까 성장하지 않은 것은 아닐까 두려운 것입니다.

취업이나 앞으로의 진로를 앞두고 고민할 때가 많은 시기에 특히 이런 감정을 느끼곤 합니다.

자신만의 시간을 갖고 싶을 때 매일 만나야 하며 자주 연락해야 하는 집착이 강한 애인을 만난다면 혼자만의 시간이 부족할 자신의 시간을 가지기 위해서 연애를 쉬고 싶을지도 모릅니다.

잠시 혼자 숨 돌릴 틈도 없는 상대 때문에 피곤해서 숨이 막히는군요.아직 마음이 식어 버린 것은 아니지만, 조금 쉬고 싶은 기분이 될지도 모릅니다.

방학이라는 것은 오래 가기 위해서 꼭 필요한 시간이기도 해요.연인에게도 휴가를 주는 여유를 가져보면 어떨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