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잠실 가볼만한 곳 | 서울책보고(델루나 촬영지)+롯데월드몰 ..

가까운 거리에 있는데 한번 가보려 하면서 미뤄왔던 서울책 보고에 얼마전 다녀왔다. 드라마 델루나의 촬영장소로 잘 알려진 서울의 책을 보고. 헌책 판매뿐만 아니라 다양한 책과 관련된 문화 프로그램도 진행하고 있다.

>

장소는 잠실나루역 1번 출구로 나와 왼쪽으로 가면 보인다. 5분도 걸리지 않는 가까운 거리였기 때문에 대중교통을 이용해 가기 매우 편했다.입구에 운행시간 및 휴관일이 적혀 있다. 월요일 휴관일은 월요일, 평일은 8시 30분까지, 토요일과 일요일과 공휴일은 9시까지이다.

>

입구에 들어서자마자 눈에 띄는 크리스마스트리. 계절인 만큼 어디를 가나 화려한 트리 장식을 하고 있지만, 특히 서점은 도서를 이용한 아이디어가 눈길을 끄는 트리 장식이 많은 듯하다.

>

>

사진으로 많이 본 장소인데, 눈으로 직접 보면 웅장하고, 더 멋진 느낌이야. 진짜 책 양이 대박이다. 드라마의 영향 때문인지 기념촬영을 하는 외국인들의 모습도 간혹 눈에 띈다.

>

그런데 책이 장르나 주제별로 분류되어 있지 않고 서점별로 분류가 되어 있어요. 특별히 어떤 책을 생각하고 간 것이 아니라 관심분야 쪽의 책을 몇 권 살까 해서 갔던 것이라 좀 많이 당황했다. 나름대로 이유가 있지만 책을 찾기가 너무 불편해서 자주 이용하게 되지는 않을거야.

>

책이 진열되어 있는 반대편에는 카페를 비롯해 다양한 문화 프로그램이 운영되는 공간이 있다. 아이들이 좋아할 만한 크리스마스 관련 명작 동화도 볼 수 있고 책 포장도 깔끔해 눈길을 끌었다.

>

세 가지 테마로 포장된 도서. 처음엔 선물해주고 싶어서 몇개만 살까 했는데 알고보니 랜덤이다.

>

아무리 전문가가 큐레이션 했다 하더라도 어떤 책인지도 모르고, 책 상태도 모른 채 선물하는 것은 좀 꺼렸다. 게다가 헌책이라 받는 사람이 어떻게 생각할지도 모르겠고. 포장은 너무 예쁘게 되어있어서 사고싶었는데 아쉬웠다. 새 책을 사서 내가 직접 이렇게 포장해서 선물해주는 것도 좋을 것 같다.

>

>

가격은 정말 저렴해. 3권으로 만 원도 안 되는 가격이라. 요즘 랜덤박스가 유행이지만 개인적으로 별로다. 마치 안 팔리는 제품을 모아 팔려는 상술 같기도 하고.

>

다양한 독립출판물과 기증도서도 있고, 책의 종류는 듣던 대로 엄청나게 많아서 책을 좋아하는 분들에게 좋은 공간이 될 것이다.

>

>

카페도 있고 독서할 수 있는 공간도 넓어서 좋았다. 사람이 엄청 많을 줄 알았는데 주말인데도 의외로 사람이 없더라구. 조용히 책을 읽어 가기는 좋을 것 같다.

>

>

>

사전접수로 진행되는 책 처방 프로그램, 경매, 북콘서트 등 다양한 책 관련 프로그램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쪽에는 책 소독기도 있다.

>

>

안쪽에 책을 이용한 대형 트리도 참 예뻤다.결국 이 책이나 책을 만지작거리기만 하고 구입은 하나도 못해 아쉬웠다. 중고서점 알라딘보다 책값이 싸다고 들었는데 너무 오래된 책이나 오래된 책에는 관심이 없어서 잘 모르겠지만 요즘 책들은 다른 중고서점에 비해 그리 싼 편이 아니었다. 가격과 책 상태는 차치하고 원하는 책을 찾기가 불편해 별로 찾을 게 없을 것 같다.

>

서울의 산책을 둘러보고 잠실 롯데월드몰까지 걸어갔다. 도보로 10분 정도 걸린 것 같다. 워낙 인파가 많은 쇼핑몰은 겨울에 연말이어서 쇼핑객들로 북새통을 이루고 있다. 튀김 길리언 다행히 한 자리가 비었다. 후식은 조금 비싼 것 같지만 가끔 먹으면 아주 맛있다. 길리언 아메리카노는 내 입에는 진하지만 달콤한 디저트와 먹으면 별로다. 달콤한 것을 즐겨 먹지 않아도 가끔 먹고 싶어지면 기분까지 좋아져.^^

>

디저트까지 귀여운 트리가…

>

늘 이맘때면 롯데월드몰 앞과 석촌호수 주변도 트리 장식으로 밝다. 작년 크리스마스 때 갔었던 기억이 나서 들러봤는데 그때랑은 다르게 가서 그런지 별로 예쁠 줄 몰랐어(웃음)

>

트리보다는 나무에 걸려있는 조명이 더 예뻐 보이고 따뜻한 느낌이야.

>

지금은 단풍이 완전히 떨어졌는데 이때는 이달 초쯤이었던 것 같아 트리보다 빛에 비친 단풍이 더 아름다워 보였다. 이제 내년쯤 볼 수 있겠구나.이렇게 또 올 한 해가 지나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