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 여러영화 추천 악마 봤다

 

2010년 개봉한 영화악마를 보고 다범죄, 복수 영화의 대표작의 하나를 들자면,

이 영화가 맨 먼저 떠오른다

너무 잔인한 장면이 많이 나오고 이야기도 힘들고 임신부나 심장이 약한 분들, 잔인한 영화를 못 보는 분들은 내보내는 영화다.

그래도 몇 년 전에 본 이 영화가 갑자기 떠오른 이유는

최근에 화제의 뉴스 기사를 읽고

눈물을 흘리며 분해하다

악마를 봤다는 말이 떠올라서

전에 봤던

이 영화가 갑자기 생각나서 리뷰를 하게 되었다.

범죄, 복수영화 악마를 본 것은 김지운 감독의 작품으로,

김지은 감독의 필모그래피를 보면 밀정, 만만한 인생, 좋은 놈, 나쁜 놈, 반칙왕, 조용한 가족 등 다수의 작품이 있다.

개인적으로 달콤한 인생도 좋아했다.

출연자

이병헌, 최민식, 전국 환천호진, 오상하, 최무송, 이준혁, 김갑수 등

범죄, 복수영화, 악마를 봤다는 주연배우들, 특히 이병헌과 최민식의 연기가 빛난 영화다.

영화의 스토리와 결말까지 나오기 때문에 아직 보지 않으신 분들은 리뷰를 보지 마시고 보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간략한 줄거리

최민식은 연쇄살인범으로서 방랑생활을 하면서

국정원 경호원이었던 이병헌은 약혼녀가 최민식(장경철 역)에게 살해된 사실을 알고

복수하기 위해서

장경철을

맨손으로 쫓아내다

초반 약혼녀를 죽인 범인을 찾기 위해 범죄자들을 응징하는 장면도 통쾌하다.

장경철은 이병헌(수현 역)에게 쫓기면서도 살인을 계속했고,

같은 요원이었던 이준혁의 도움으로 장경철에게 약을 먹이고 몸 안에 위치추적장치를 넣어

계속 쫓아가 죽지 않을 정도의 고통을 주면서

오히려 죽이고 달라고 애원하는 장·교은쵸루을 비웃고 계속 장·교은쵸루을 쫓고 있었지만, 병원에서 우연히 엿들은

위치 장치가 몸 안에 있는 것을 알고

설사약을 훔친 후 추적장치를 꺼낸 후

도망치게 된다 이 장면도 더러움과 잔인한 장면을 추가

약혼녀를 연쇄 살인범으로 잃었다.

수현이는 장경철을 찾기 위해서

고향에 가봤는데

노부모와 장경철의 아들이 고향에 살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된다.

두 사람의 뒤쫓는 신이라든가

수현이의 액션 장면 등

잔인한 살인 장면과 야한 장면 몇 개를 지나가고

장경철과 수현의 쫓고 쫓기는 장면이 가슴이 터질 것 같도록

긴장하면서

보게 하는 영화

수현은 자신의 손으로 장경철을 처리하지 않고

장경철 부자의 손에 죽게 하는 마지막 장면은

복수 영화의

범죄영화의 마무리가 아닌가 싶다.

라스트신의 수현이 우는 것 같이 웃는 표정

혼자 걷는 장면은

복수를 마치고도 개운치 않은 수현의 표정에서

역시 연기를 정말 잘하는구나 라는걸 느꼈어

…….

범죄, 복수 영화의 악마를 봤다는

너무 잔인해서

싫은 장면들이 많이 나와도

장경철과 수현의 쫓고 쫓기는 장면

수현이가 장경철을 졸라매고

서서히 복수하는 장면은 묘하게

카타르시스를 느끼게 해준다

영화의 악마를 보았다

아직 못 보신 분들이 있다면

볼 만한 영화로 추천하다

#영화 #악마를 보았다 #김지운감독 #범죄영화추천 #복수영화